스킵네비게이션

'의열의불꽃'
의열기념공원
의열기념공원
"의열(義烈)"의 정신을 후세에 전하고 오늘을
살고 있는 우리 모두에게 독립운동의 참 가치를
보여주기 위해 전국 최초로 건립된 기념관입니다.
'의열의 불꽃'이라는 주제로 대표적
의열활동 단체인 의열단과 조선의용대의
항일의열활동을 구현한 체험관입니다.
의열체험관 예약안내
독립투사의 의열활동을 체험해보세요.
관람시간 : 10:00~17:30 (마지막 입장 16:45)
휴관일 : 1월 1일 / 설날·추석 당일 / 매주 월요일
(월요일이 국경일인 경우 개관, 다음날 휴관)
055-359-4733

의열단 창립단원

더보기
황상규(黃尙奎, 1890~1931)

황상규(黃尙奎, 1890~1931) 아호는 백민(白民)이고 별명이 관운장(關雲長)이었으며, 만주에서는 허택(許鐸)·허옥(許鈺)이라는 가명도 썼다. 1890년 4월 19일 밀양도호부 노하동(현 밀양시 내이동) 957번지의 빈농 가정에서 장남으로 태어났다. 학업 이력은 불확실하나, 1909년부터 밀양 읍내의 밀흥야학교와 동화학교, 상동면 고명학교의 교사를 역임했다. 1913년 이래로 항일비밀결사 광복단과 대한광복회, 일합사 조직에 연이어 가담해 활동하다 1918년 2월경 후자의 두 조직이 일경의 추적을 받아 와해되기 시작하자 만주로 탈출, 망명하였다. 1919년 2월 길림에서 대한독립의군부 결성에 참여하여 재무를 맡았고, “육탄혈전으로 독립을 완성”할 것을 부르짖은 「대한독립선언서」의 서명자 중 1인이 되었다. 동년 4월 의군부가 조선독립군정사로 개편될 때 재무국 회계과장이 되었으며, 남경에서 올라온 처조카 김원봉으로 하여금 유하현 고산자의 신흥무관학교에 입학하여 동지를 규합해오게끔 지도하고, 장차 맹렬한 항일활동을 전개해 갈 청년결사대 조직을 추진하였다. 그런 ‘산파’적 노력의 결과로 11월 10일 의열단이 조직되니 단장 추대를 고사하고 고문 역할만 맡았으며, 12월에는 대한군정서 길림분서(통칭 길림군정서)의 재무부장이 되어 군자금 조달에도 힘을 보탰다. 국내 적기관을 일제히 공격하려는 의열단의 제1차 거사계획에 호응하여 1920년 3월 서울로 몰래 들어와 은신 대기하면서 역시 밀입국한 부단장 곽재기 등의 거사준비를 지도하였다. 그러나 폭탄 16개 등 무기까지 밀반입되어 거사 결행만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밀고로 인해 다른 여러 단원들과 함께 6월 하순에 경찰에 붙잡혀갔고, 모진 고문에도 일체의 자백을 거부하고 1921년 6월 경성지법에서 징역 7년형을 언도받아 옥고를 겪었다. 1926년 출옥하고 이듬해 신간회 밀양지회가 설립될 때 지회장으로 선출되어 활동하다 1929년 6월 서울에서 개최된 복대표대회에서 신간회 중앙집행위원회 서기장으로 선출되니 본부 서무부장을 겸임하며 활약하였다. 광주학생운동이 발발하자 현지로 내려가 조사활동도 폈으나, 옥중에서 얻은 질병이 도진 탓에 귀향하여 병석에 누웠다가 2년 만인 1931년 9월 2일 영면 별세하였다. 수십 개 사회단체 공동주관의 사회장이 거행되고 많은 조문객이 애도했으리만큼 독립지사들의 정신적 지주로 여겨졌던 그는 조국의 광복과 독립을 위해 몸과 마음을 다 바친 이로서 밀양의 진정한 스승이었다. 이에 정부는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다.
서상락(徐相洛, 1893 ~ 1923)

서상락(徐相洛, 1893 ~ 1923) 본명은 서영윤(徐永潤)이고, 서영림(徐永林)이라는 이명도 썼다. 1893년 3월 23일, 경북 달성군 성북면 산격리(현 대구 북구 산격동)에서 집안의 3남으로 태어났다. 결혼 후 혼자 만주로 망명하여, 1918년 봉천성 통화현 합니하의 신흥무관학교에 입학했고, 1919년 1월 단기과정 졸업과 동시에 교관으로 선임되었다. 1919년 6월경 길림성 유하현 고산자의 신설 분교에 들어온 김원봉과 뜻을 같이하고, 10월에 졸업생 김상윤·이성우·이종암 등과 함께 길림으로 가서 조선독립군정사에 합류한 후 폭탄 제조법을 익히고 11월 10일의 의열단 창립에 동참하였다. 단의 제1차 국내 적기관 일제공격 거사를 위한 폭탄 등 무기류의 구입이 상해에서 성사되자 단장 김원봉의 명에 의해 1920년 3월경 서울로 잠입하여 인사동에 은신처를 정하고, 부단장 곽재기로부터 투탄조 요원으로 지명 받고 대기하였다. 그러다 거사 결행을 목전에 두고 있을 때인 6월 20일부터 단원 이성우·윤세주·김기득 등이 첩보에 의해 검거작전을 벌인 경기도경찰부에 연이어 붙잡혀가자 민첩하게 피신하여 상해의 본부로 귀환하였다. 의열단 본부가 북경으로 옮겨간 후에는 상해에 남아 지부 책임자가 되었다가 1922년 7월경 모종의 임무를 띠고 독일로 갔는데, 1923년 5월 28일 괴한의 피습을 받아 사망했다 한다. 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되었다.
한봉근(韓鳳根, 1894-1958)

한봉근(韓鳳根, 1894-1958) 아호가 금산(錦山)이던 그는 1894년 10월 23일 밀양군 밀양면 가곡동에서 태어났다. 밀양공립보통학교를 졸업하고, 부산상업학교와 일본 후쿠오카상업학교를 1년씩 다니며 수학했다. 20세 때부터 숙부 한춘옥의 운송·잡화점에서 근무하고 있던 중인 1919년 3월, 만주에 가 있으면서 신흥중학교에 다니는 아우 한봉인과의 연락 여부를 탐지코자 가택수색을 나온 순사를 구타하여 상해죄로 기소되고 벌금형에 처해지자 만주행을 결심하고 길림으로 갔다. 거기서 조선독립군정사의 간부로 일하고 있는 황상규의 권유로 7월에 유하현 고산자로 가서 신흥무관학교에 입학하고 1920년 1월말에 졸업하였다. 그래서 1919년 11월 10일의 의열단 창립 모임에 참석하지는 못하였으나, 창단 취지에 호응하여 동참 의사를 미리 표해놓았었기에 창립단원 반열에 서게 되었다. 창단 직후부터 의열단이 추진해간 제1차 국내 적기관 일제공격 거사에 참여키 위해 1920년 3월경 밀입국하여 밀양 본가에 가있으면서 부단장 곽재기로부터 거사 때의 투탄요원으로 지명 받았다. 그런데 서울 등지에서 은신 대기 중이던 단원들이 밀고에 의해 1920년 6월 하순부터 경찰에 속속 체포되고 말아 거사결행은 이루어지지 못하였다. 얼마 후 그도 밀양에서 붙잡혀갔으나 1차 조사만 받고 방면되었다. 그 무렵 일시 귀국해 있던 고종사촌 구영필과 동행하여 1921년 봄에 북만주 영안현 영고탑으로 가서 지냈다. 1923년 초에 상해로 가서 의열단 본부에 합류하고 5인 참모부의 일원이 되어, 이후의 거사계획과 그 추진과정에 계속 관여하였다. 1926년 4월 북경과 상해를 오가며 국내의거를 추진 중이던 유림 독립운동가 김창숙으로부터 폭탄 및 권총‧실탄 구입 의뢰를 받아 이행하였고, 나석주‧류자명·이승춘 3인과 함께 거사요원이 되어 동반 입국하기로 했는데 어떤 연유인지 나석주만 12월에 밀입국하여 서울에서 동척·식은 투탄의거를 감행하였다. 이 의거계획의 가담자였음이 드러나 재상해 일본영사관 경찰의 수배를 받았으나, 광동성 광주로 옮겨가 활동하였기에 피체되지는 않았다. 그 후 1928년경에 영고탑으로 돌아가 한춘옥의 농장에서 지내다 1945년 8.15 해방을 맞아 귀국하였고, 내내 부산에서 거주하다 1958년 7월 20일 세상을 떠났다. 1980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이종암(李鍾岩, 1896~1930)

이종암(李鍾岩, 1896~1930) 본명은 이종순(李鍾淳)이고, 외가 성을 따서 양건호(梁建浩)·양주평(梁州平)·양근오(梁槿吾) 등의 가명을 만들어 썼다. 1896년 음력 1월 12일, 대구부 대구군 해북촌면 백안동(현 대구광역시 동구 공산동)에서 하급 이관(吏官)의 2남 5녀 중 차남으로 태어났다. 대구공립보통학교 졸업 후 들어간 대구농림학교와 부산상업학교를 학비 조달이 어려워 잇달아 중퇴하였다. 그 후 독학하다 1914년 고모부의 후견으로 대구은행에 취직하고 1년 후 출납계 주임으로 승진하여 결혼도 했다. 1917년 12월 은행에 입금된 1만 5백여 원의 거금을 빼돌려 잠적했다가 이듬해 2월 중국으로 탈출하여 만주 봉천에서 만난 구영필(具榮佖)에게 7천원을 독립운동자금으로 맡기고 4월에 봉천성 통화현 합니하로 가서 신흥중학교에 편입학하였다. 1919년 5월 길림성 유하현 고산자에 신설된 신흥무관학교로 옮겨갔고, 거기서 만난 김원봉의 권유에 응해 10월에 동창생 졸업자들과 함께 길림으로 가서 합숙하며 폭탄 제조법과 사용법을 익히고 11월 10일 의열단 창립에 동참하였다. 12월에 국외망명 때의 휴대금 중 잔액 3천원을 창단 직후 기획된 제1차 국내의거용 폭탄 등의 구입비로 제공하여 단장 김원봉 등이 상해로 내려가 무기류를 구입할 수 있게끔 도왔다. 거사계획 실행을 위해 1920년 3월부터 속속 밀입국한 거개의 단원들과는 달리 단장의 명으로 상해에 잔류해 있다가, 거듭 지연되는 거사계획 추진실황의 점검을 명받아 1920년 7월 밀입국하였다. 단원 대부분이 경찰에 피체되었음을 알고는 남은 단원만으로라도 결행할 것을 시도했으나, 구영필의 사주를 받은 폭탄 관리자 이수택(李壽澤)의 비협조로 실패하였다. 그 후 김상윤(金相潤)과 함께 밀양에 은신해 있던 중 만난 최수봉(崔壽鳳)에게 고인덕(高仁德)과 함께 제조한 폭탄 2개를 제공하여 12월 27일의 밀양경찰서 투탄의거를 실행케 하였다. 그리고는 서울로 옮겨가 은신해 있다가 1921년 12월 중국으로 탈출하여 북경의 단 본부로 가서 합류하였다. 1922년 3월 28일, 일제 군부의 거물인 다나카 기이치(田中義一) 대장을 암살코자 의열단이 감행한 상해 황포탄 의거 때 오성륜·김익상에 뒤이은 제3선 저격수로 나섰으나 투척한 폭탄의 불발로 목적달성에 실패했는데, 현장 즉시탈출과 교묘한 변장으로 체포되지는 않았다. 그 후 의열단 기밀부의 일원이 되어 간부로 활약했고, 단내 노선논쟁에서는 사회주의자 및 무정부주의자 단원들에 맞서 민족주의 노선을 고수하였다. 그 후 몇 차례 시도된 의열단의 광역 대규모 거사계획이 여러 이유로 실패함에 길림성 영안현 영고탑에 가 있다가 1925년 7월 폭탄 2개 등의 무기류를 휴대하고 단신 밀입국하였다. 1만원의 자금이 마련되면 일본 도쿄로 직행하여 폭탄거사를 감행하려 해서였다. 그러나 입국 전부터 동정이 밀보되어 경찰의 추적을 받던 나머지 1925년 11월 5일 대구 외곽의 은신처를 급습 당해 체포되고 말았고, 만 1년 후에 ‘경북 의열단사건’으로 신문 지면에 대서특필되었다. 1926년 12월 28일 대구지법에서 징역 13년형을 언도받고 대전형무소로 이송되어 옥고를 겪었다. 옥중에서 얻은 위장병·폐병·인후병 증세가 매우 악화되고서야 1930년 5월에 가출옥되었으나 열흘 만인 5월 29일, 35세의 나이로 세상을 뜨고 말았다. 1962년 정부로부터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어 공훈이 기려졌다.
Play Stop